퇴를 포함하는 단어 : 204 개

파란색 단어를 클릭하면 해당 단어로 시작하거나 끝나는 단어 리스트로 이동합니다.

퇴를 포함하는 다섯 글자 이상의 단어 : 4 개

퇴하

[형용사][여 불규칙 활용] (빛깔이) 탁하게 가무스름하다. (큰말)거무튀튀하다. (센말)까무퇴퇴하다.

퇴하

[형용사][여 불규칙 활용]의 센말. (큰말)꺼무튀튀하다.

[명사]☞사두고근.

[명사]남의 집에 들어간 사람이 퇴거의 요구에 응하지 않음으로써 성립하는 죄. 불퇴거죄(不退去罪).
퇴를 포함하는 네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28 개

성신

[명사][하다형 자동사]공을 이룬 뒤에 그 자리에서 물러남.

방퇴

생퇴

퇴동

퇴정

퇴거

[명사]☞퇴거 불응죄.

진신

[명사]지난날, 벼슬아치가 사시(巳時:오전 10시경)에 출근하고 신시(申時:오후 5시경)에 퇴근하던 일.

자범

진삼

진여

[명사]일정한 주견이 없이 남이 하는 대로 덩달아 행동함.

담퇴

[명사]욕심도 의욕도 없이 그저 담담하게 물러나 현상만을 지킴.

진무

[명사][하다형 자동사]나아가기만 하고 물러나지 아니함.

수불

[명사][하다형 자동사] (바둑이나 장기를 둘 때) ‘한 번 둔 수는 무르지 아니함’을 이르는 말.

진일

전무

작진

퇴양

퇴유

[명사] ‘나아갈 수도 물러설 수도 없이 궁지에 몰려 있음’을 이르는 말. 진퇴양난.

상퇴

[명사]☞책상물림.

진척

조금 나아가고 많이 물러남.

박맞

적작

적평

줏그

직수

[명사]퇴직하는 사람에게 그 근무 연수에 비례하여 지급하는 수당.

폐문

폐주

화기

퇴를 포함하는 세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33 개

[명사]누진세(累進稅)의 한 가지. 과세 표준의 일정 한도까지를 누진세로 하고, 그 한도를 넘는 부분은 비례세로 하는 세금.

[명사]넓적다리에 딸린 근육.

[명사]제사를 지내고 제상(祭床)에서 물린 음식. (준말)퇴선.

힘을 모았다가 갑자기 탁 놓아 튀거나 내뻗치게 하다.

실컷 먹거나 가지거나 누리거나 하여 물리게 되다.

[명사]아주 늦게 심은 모.

‘퇴박맞다’의 잘못.

[명사]부처 앞에 바쳤다가 물린 밥. 불공밥.

많이 겹쳐 쌓인 물건.

[명사] 쌓인 물건 사이에서 생기는 열. [말똥이나 퇴비 더미 속에서 생기는 열 따위.]

[명사]퇴적 작용에 의하여 이루어진 지층.

제사 때, 올린 술을 물린 술잔.

[관형사][명사]도덕·기풍 등이 썩거나 어지러워져 건전하지 못한 (것).

[명사]☞데카당스.

[명사]건물 주위에 빙 둘러 나 있는 툇마루.
퇴를 포함하는 두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138 개

[명사] (편종·편경 따위의) 악기를 치는 데 쓰는 뿔방망이.

[명사][하다형 타동사][되다형 자동사]적을 쳐서 물리침. 격양(擊攘).

[명사][하다형 자동사]겸손하게 사양하여 물러남.

[명사][하다형 자동사][되다형 자동사] (건물 등이 낡고 헐어서) 기울어져 무너짐. 쏠리어 넘어짐.

[명사][하다형 자동사] 늙어서 스스로 관직에서 물러남.

느티나무.

[명사]☞넓적다리. 상퇴(上腿).

[명사][하다형 자동사]야구에서, 타자가 아무 소득 없이 물러감.

[하다형 타동사]사양하여 받아들이지 않음. 사사(辭謝).

[명사]하지(下肢)의 윗부분. 골반에서 무릎까지를 가리키는 말. 넓적다리. 대퇴(大腿). ↔하퇴(下腿).

[명사][하다형 자동사][되다형 자동사]기세나 상태가 쇠하여 무너짐.

[명사]아주 좁고 길쭉한 툇마루.

[명사][하다형 자동사]조금도 꺼리지 않고 용기 있게 물러남. 선선히 그만둠.

[명사][하다형 자동사]어떤 직무를 그만두고 물러남. 은퇴(隱退).

차차 뒤로 물러남.

[명사][하다형 자동사]조수가 밀려 나감.

[명사][하다형 타동사] (학업 따위를) 끝내지 못하고 중도에서 그만둠.

[하다형 자동사]나아감과 물러섬.

[명사][하다형 타동사]물리침.

[명사][하다형 자동사] (자리 잡은 데서) 거두어 물러감. 철수(撤收).

[명사][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 (정당이나 단체 따위에서) 관계를 끊고 물러 나옴.

‘툇간’의 잘못.

[명사][하다형 자동사]벼슬을 그만두고 시골에 가서 농사를 지음.

[명사]다리뼈.

[명사][하다형 자동사]벼슬을 그만두고 물러남.

[명사][하다형 타동사]☞퇴학(退學).

[명사][하다형 자동사]대궐에서 물러 나옴. ↔입궐.

[명사]기안(妓案)에서 물러난 기생. 기생퇴물.

[명사][하다형 자동사]물러가서 기다림.

[명사][하다형 자동사][되다형 자동사]무너지고 떨어짐.

[명사]노쇠한 연령(年齡). 고령(高齡).

[명사]물러날 길. 후퇴할 길.

윗사람이 쓰던 것을 물려받은 물건.

[명사][하다형 타동사] (어떤 일이나 물건이) 마음에 들지 않아 물리침.

뒤로 물러섬. 뒷걸음.

[명사]짚·풀 따위를 썩혀서 만든 거름. 두엄.

[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회사를 그만두고 물러남. ↔입사(入社).

[명사]한방에서, 불알이 붓는 병을 통틀어 이르는 말.

[명사][하다형 자동사]첫서리가 제철이 지나 늦게 내림, 또는 그 첫서리. 상강(霜降)이 지나 내린 첫서리를 이름.

[명사]점점 물러가는 더위.

☞빙퇴석(氷堆石).

(祭退膳)>의 준말.

[명사]기울어져 가는 형세.

[명사]문란해진 풍속. 퇴풍(頹風).

[명사][하다형 타동사][되다형 자동사]물리쳐 도로 보냄.

[명사][하다형 자동사] (일에서) 물러나서 쉼.

[명사][하다형 자동사]방에서 나감.

[명사][하다형 타동사]사양하고 물러남.

[명사][하다형 자동사] (신병의) 열(熱)이 내림.

뒤로 물러가 틀어박힘.

[명사] 낡아서 허물어진 가옥.

[명사][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 (입원했던 환자가) 병원에서 나옴.

[명사][하다형 자동사]☞은퇴(隱退).

[명사][하다형 자동사]임무에서 물러남.

장내(場內)·무대 따위에서 물러남.

[명사][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되다형 자동사] 많이 덮쳐 쌓임, 또는 많이 덮쳐 쌓음.

불교에서, 수행하고 있는 도중에 좌절하여 마음을 딴 데로 옮기는 일.

[명사][하다형 타동사] (기한을) 물리어 정함.

[명사][하다형 자동사]조정(朝廷)에서 물러남. ↔입조(入朝).

[명사][하다형 자동사]☞퇴석(退席).

[명사][하다형 자동사]제사 때, 올린 술을 물림, 또는 물린 그 술.

[명사][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현직(現職)에서 물러남. 직장을 그만둠.

지난날, 상납하는 포목의 품질이 낮아 ‘退’라는 도장을 찍어 도로 물리치던 일, 또는 그 물건.

[명사][하다형 타동사][되다형 자동사] (주는 것이나 요구를) 물리침.

[명사][하다형 자동사]관청에서 일을 마치고 나옴. ↔등청(登廳).

[명사][하다형 자동사]지난날, 시골 아전이 읍내에서 촌으로 물러가 살던 일.

[명사][하다형 타동사][되다형 자동사] (보낸 물건이나 사람 따위를) 받지 않고 쫓아 보냄.

[명사][하다형 타동사][되다형 자동사]물리쳐서 없애 버림.

[명사] 쌓거나 쌓인 흙.

[명사][하다형 자동사]싸움에서 패하여 물러남. 패퇴(敗退).

(세력 따위가) 쇠약해짐.

(벼슬이나 직책 따위에서) 물러남.

(졸업 전에) 학생이 다니던 학교를 그만둠. 퇴교(退校).

[하다형 자동사](어떤 자리에서) 뒤로 물러감.

[명사][하다형 자동사]지게문이나 사립문을 밀어서 엶.

(진보하던 것이) 진보 이전의 상태로 되돌아감. 퇴행.

[명사][하다형 타동사]환표(換標) 지급을 거부하는 일.

[명사][하다형 자동사]관직을 내놓고 물러나서 쉼. 퇴직하고 쉼.

[명사][하다형 자동사]전쟁에 지고 물러남. 퇴패(退敗).

[명사][하다형 자동사] (기강이나 도덕 따위가) 황폐하여 무너짐.

[명사]무릎에서 발목까지의 부분. 정강이와 종아리. ↔상퇴(上腿).

[명사][하다형 자동사]오한이 멈춤. 한기가 물러감.

[명사] (육지의 융기 따위로) 바다가 후퇴해 육지가 넓어지는 일. ↔해진.

[명사][하다형 자동사]☞환생(幻生).
퇴를 포함하는 한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1 개

으로 시작하는 단어 보기

☞물림2.

으로 끝나는 단어 보기

☞물림2.
퇴를 포함하는포함하는 단어

이라는 글자를 포함하는 단어는 총 204개 입니다.

모두 확인하기

명언

아름다운 여자의 마음에 들려고 노력할 때는 1시간이 마치 1초처럼 흘러 간다. 그러나 뜨거운 난로 위에 앉아 있을 때는 1초가 마치 1시간처럼 느껴진다. 그것이 바로 상대성이다.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견 작성


최근 검색어